Cart 0
Fillyjonk

필리용크

 길쭉한 콧날에 빨간 원피스를 입고 거기 어울리는 털방울 달린 모자를 쓴 필리용크 부인은 자신의 아이들에게도 똑같은 스타일의 옷을 입힌다. 작은 핸드백을 들고 앞장서 걸으며 자신과 똑같이 생겼으며 똑같은 걸음걸이로 뒤따라 걷는세 명의 아이들을 본다면 어느 누구도 아버지를 떠올리지는 않겠지?
 필리용크 부인의 세계인 깔끔히 정돈된 담장 안의 아주 깨끗한 집에서는 필리용크 식의 기준과 원칙이 정확히 지켜지는데, 아이들은 아이들인지라 필리용크 부인의 걱정은 늘 태산이다.
 아주 사소한 불행에도 쉽게 흥분하는 그녀는항상 자유롭게 살아가며 낙천적인 무민 가족이 부러울 뿐이다.

“The flowers are fading and the clock just tics, and nobody comes.
They won’t come this year either! They’ve go no family feeling!”

“꽃은 시들고 시계는 그저 째깍일 뿐 아무도 오지 않는단 말이야.
올해도 오지 않았어. 저들은 가족의 정서도 없나봐!”
<무민골짜기의 여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