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rt 0
Toflle

토플

 겁쟁이 토플은 세상의 모든 것을 두려워 한다.  무민 골짜기에서 혼자 살던 그가 ‘용기’라는 걸 낸 건 외로움 탓이었다. 짝을 만나는 건 정말 두려운 일이지만 외로움이 점점 가장 큰 두려움이 되면서 그는 결국 용기를 갖고 여행을 떠나게 된다.
 토플은 여행 중 여러 친구들을 만나는데 아무도 그에게 말을 걸지 않는다. 그는 바닷가에서 병 속에서 편지를 읽고 편지의 주인공인 외로운 소녀 ‘미플(Miffle)’을 찾아 나선다. 그리고 마침내 무시무시한 그로크로부터 미플을 구해내는 용기로 자신의 외로움을 말끔히 해결한다.

"I feel so frightened of the dark, especially tonight, Perhaps I’ll feel a bit more safe if all my lamps I light, And if that doesn’t really help, then into bed I’ll creep And cover up my head and try to cry myself to sleep.”

“오늘 밤따라 어둠이 정말 무섭네. 램프 등을 모두 켜면 좀 더 안정감을 가지겠지. 그래도 안 통하면 침대로 기어들어가 잠이 들 때까지 울어 젖혀야지.”
<누가 토플을 위로해줄까요?>